㈜캐스, 뿌리일반산단에 600억원 투자확정 70명 일자리 창출

(왼쪽부터) 진주시 기업유치단장 김성일, 조규일 진주시장, (주)캐스 대표이사 최용준, (주)캐스 사장 박민수
(왼쪽부터) 진주시 기업유치단장 김성일, 조규일 진주시장, (주)캐스 대표이사 최용준, (주)캐스 사장 박민수

[경남뉴스 | 류광현 기자] 항공우주 및 방위사업을 주력으로 한 K-방산의 유망기업이 충남 아산에서 진주로 사업장을 옮겼다.

진주시는 25일 서울 웨스틴 조선에서 ㈜캐스와 대규모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투자협약으로 캐스는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에 사업장을 이전해 총 600억 원을 투자하고 지역민 7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시에서는 경제성장률 하락과 내수시장 부진 등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항공우주 인프라 및 시의 인센티브를 강조해 사업장 이전의 긍정적 결과를 이끌어냈다”라고 투자협약의 배경을 설명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유망 방산기업의 지역 투자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성공적인 투자가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 2월 ‘2022년 투자유치 기본계획’을 수립해 기업유치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현재까지 1500억 원의 유치성과를 거두고 있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