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바다호’ 대체…4200t급 새 실습선 내년 11월 대학에 인도 예정
실습생 교육·훈련, 수산·해양 발전에 공헌할 인재양성 목적으로 사용

경상국립대학교 새 실습선 기공식 현장
경상국립대학교 새 실습선 기공식 현장

[경남뉴스 | 류광현 기자] 경상국립대학교 해양과학대학이 14일 부산광역시 대선조선(주) 다대조선소에서 국립대학 최초로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새바다호(999t) 대체 선박)의 건조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 안영수 학장, 김무찬 추진단장, 안종갑 실무위원장, 이수근 대선조선 대표이사, 박태욱 생산본부장, 윤부근 한국선급(KR) 검사본부장, ㈜한국해사기술(감리사) 유희철 부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기공식은 경상국립대 새바다호를 대체할 LNG 추진 어업실습선의 뼈대인 용골을 거치하는 공정으로, 실질적인 선박 건조에 착수했음을 상징한다.

경상국립대 대체 실습선은 선령 20년을 초과한 노후 실습선 새바다호를 대체하는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4200t급)’으로 제원은 길이 95.3m, 너비 15.4m, 깊이 8.4m, 흘수 5.5m이다. 총톤수는 4239t이고 승선 인원은 110명, 최대 속력은 16노트이다.

권순기 경상국립대 총장은 “교육부 최초로 친환경 LNG 추진 어업실습선으로 학생들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승선 실습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해기사 지정교육기관 최초의 LNG 교육 설비를 이용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을 수행할 것"이라며 "정부에서 추진하는 LNG 연료 추진과 관련하여 조선 기자재 설비의 국산화에 기여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어업실습선은 2023년 11월 건조 완료 후 경상국립대 해양과학대학에 인도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