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경 

[경남뉴스 | 류광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17일 중소벤처기업의 탄소중립을 지원하기 위해 녹색채권 1000억 원을 최초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녹색채권으로 마련한 재원은 넷제로(Net-Zero) 유망기업 지원, 제조현장스마트화 등 정책자금 융자사업에 투입해 스마트공장 설비 도입과 그린기술 사업화, 저탄소·친환경 제조기업 대상 시설자금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중진공이 자체 개발한 탄소중립수준진단을 연계해 기업별 탄소중립 수준을 파악하고 개선전략 수립도 지원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의 탄소중립 지원을 위한 마중물로 첫 녹색채권을 발행했다”라고 했다.

한편 중진공은 2019년 첫 사회적 채권 발행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ESG채권 누적 발행액이 18.7조원에 이르는 대표적인 ESG채권 발행기관으로 꼽힌다.

조달 자금은 일자리 창출,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등을 위한 정책자금 재원으로 활용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