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권우상 사주추명학자. 역사소설가

[경남뉴스]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기간이 아니라 마음가짐을 말한다. 청춘은 장미의 용모, 붉은 입술. 나긋나긋한 손발이 아니라 씩씩한 의지, 풍부한 상상력, 불타는 정열을 가리킨다. 청춘이란 인생의 깊은 샘의 청신함을 말한다.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선호하는 마음을 뿌리치는 모험심을 의미한다. 때로는 스무 살 청년보다도 60살 노인에 청춘이 있다. 나이를 더해가는 것만으로는 사람은 늙지 않는다. 이상을 잃어 버릴 때 비로소 늙는다. 세월은 피부에 주름살을 늘려가지만 열정을 잃으면 마음이 시들게 된다. 고뇌, 공포, 실망에 의해 기력은 땅을 기고 정신은 먼지가 된다. 60살이든 16살이든 인간의 가슴에는 경이에 이끌리는 마음, 어린애와 같은 미지에 대한 탐구심, 인생에 대한 흥미로부터 아름다움, 희망, 기쁨, 용기, 그리고 영감을 받는 한 그대는 젊다. 영감이 끓기고 정신이 아이러니의 눈에 덮이고 비탄의 얼음에 갇혀버릴 때 스무살이라도 인간은 늙느다. 머리를 높이 치켜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80살이라도 인간은 청춘으로 남는다.- 

이 글은 사무엘 울만의 ‘청춘’에 나오는 내용이다. 78살에 썼다고 한다. 그는 유대인으로 1840년 독일에서 태어나 프랑스 알자스에서 어린시절을 보냈다. 11살에 미국으로 이민을 왔고, 미시시피주 포드 깁슨에 정착하였다. 일찍 동생을 잃은 그는 아버지의 푸줏간 일을 도우며 1년반 동안 학교에 다녔다. 1년반 동안 다닌 학교생활이 그가 받은 정규교육의 전부였다고 한다. 그는 남북전쟁이 일어나 남군의 병사로 싸우던 중 왼쪽귀의 청력을 영원이 잃게 되었다. 25살에 엠마와 결혼하여 여덟 아이를 낳았다 그는 엘라배마주 머밍 햄으로 이사한 되 직물회사를 경영하며 토지회사 사장 등을 지낸 입지적인 인물이다. 그는 학교 교육을 충분히 받지 못했으나 늘 책과 함께 살아오면서 많은 지식을 습득하고 평생 탈무드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아 높은 수준의 학자 경지에 이르렀다고 한다. 오늘날 명문 대학만을 선호하는 한국의 젋은이들에게는 교훈이 될것 같다. 

탈무드는 유대인(이스라엘)들의 인생 지침서다. 여기에는 삶에 대한 방대한 지식과 지혜가 함축돼 있다. 이 탈무드는 구약 성서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탈무드에서는 삶의 실패도 긍정적으로 보라고 알려준다. 즉 긍정적인 생각을 강조한다. 성경 잠언에 이러한 말이 나온다. “기뻐하는 마음은 좋은 약이지만, 꺾인 영은 힘이 빠지게 한다.”(잠언 17:22) 바꾸어 말하면 태도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태도는 목표를 달성할 것인지 아니면 포기할 것인지 또는 비극적인 일이 일어났을 때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행복하게 살 것인지 아니면 불행하게 살 것인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살면서 겪는 어려운 일에 대해 더 긍정적인 견해를 갖도록 성경은 가리켜 준다. 비관적으로 생각하지 말라. 성경은 “고난의 날에 낙담한다면 힘이 빠지게 될 것이다”(잠언 24:10)고 말한다. 비관적인 견해를 가지면 상황을 개선하거나 그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힘이 약해질 것이다. 

긍정적인 일에 초점을 맞추어라. 성경은 “괴로워하는 이에게는 모든 날이 불행하지만, 마음이 흥겨운 이에게는 매일이 잔칫날이다”(잠언 15:15)고 말한다. 모든 것을 부정적으로 보면 괴로움을 느끼고 하루하루를 불행하게 즉 우울하게 보내게 된다. 하지만 긍정적인 것에 초점을 맞추면 마음이 흥겹고 즐거울 것이다. 선택은 각자의 몫이다. 남을 도우라. 성경은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더 행복하다”(사도행전 20:35)고 말한다. 비이기적인 동기로 주면 깊은 만족감을 느끼게 된다. 우리는 단지 자신의 필요를 돌보는 것이 아니라 그 이상을 하도록 창조되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주는 기쁨을 경험하는 것은 우리가 살면서 좋지 않은 상황에 대처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정원을 가꾸듯이 자신의 태도를 관리해야 한다. 비관적이고 부정적인 생각이 들면 독이 있는 잡초를 뽑듯이 제거하자. 그 대신 현실적이면서 낙관적인 생각의 씨앗을 정신에 심고 긍정적인 감정이 생기게 하는 행동을 하여 그 씨앗에 양분을 공급해 주자. 그러면 더욱 보람 있는 삶을 사는 열매를 거두게 될 것이다. 태도에 따라 삶은 분명히 달라진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