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수 전 마산운수(주)관리상무 (경남참사랑봉사회 회장)

권영수 전 마산운수(주)관리상무
권영수 전 마산운수(주)관리상무

[경남뉴스] 어느새 만추(晩秋)의 계절이 절정이다. 얼마 전 까지만 해도 온 산야(山野)엔 오색 찬란한 단풍이 곱게 물들어 사람들을 재촉하게 했다. 가을 바람은 사람들을 밖으로 불러 내고 있다. 가을이 깊어갈수록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리움으로 가득차면서 친구 또는 보고픈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가을 여행 나들이를 한다.

그 중에는 혼자  여행을 통해  책을 읽고 시(詩)를 짓고 글을 쓰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가을은 그리움이  하늘처럼 시퍼렇게 멍들게 하는 계절이기에  모든이를 밖으로 불러내는 묘(竗)한 마술(魔術)을 불러 일으키는 것 같다. 가을 비(雨)라도 내리면 비를 맞으며 걸어가고 소슬한 가을바람(風)이 불면 바람따라 가고싶고 , 더욱 그리움이 쌓이게 하기에 멀리 떠나간 사람이 더욱 보고 싶어 진다. 늦 가을은 이처럼 살아있는 생명들을 변화시키며 세상을 가장 아름답게 만들어 놓는다.

가을 호수가를 걷다가 단풍이 물든  나무가 호수에 비친 모습을 보면 한편의 동양화를 보게하는 착각에 빠져들게 된다. 어느 유명인이 지은  가을 나무나무란 시(詩) 한편을 적어본다.
"가을 나무들이 /고독에젖어/ 독한술을 마셨나보다/뻘겋게 취하고 /노랗게 질려/모두 다 속마음을 /드러내 보이고 있다"

가을 하늘 저녁 노을이 붉게 물들어 숨이 멋듯이 지는걸 보고 있으면 시선이 머무는 곳 발 길이 머무는 곳으로 자꾸만 빠져들게 된다.  단풍이 곱게 물든 숲으로 걸어가면서 눈으로 보는 아름다움 보다, 마음으로 느끼며 귀를 기울이면  가을 나무들이 속삭이며 무언가(?)를 하고싶은 말을 들려주고 있다.

가을 나무는  아름다움을 만들기 위해 모든 색깔을 동원하여 축제를 만든다. 가을 숲으로 걸어가면 몸도 마음도 너무 좋아 하기에 혼자서도 매력적인 것을 느끼게 된다. 올 가을은 그냥 보내지 말고 낙엽이 지기전에 마음껏 가을 숲을 거니며 나무들과 대화를 나누며 속삭여 보자..! 자신에게 어떤 말을 들려 줄것인지.

이 가을에는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나누어보자...!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사람도 만나고 시(詩)도 한편 쓰고 싶다면 열차를 타고 여행도 떠나  산과 바다를 보러가자 가을은 눈(眼)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며 온몸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가을은 단풍(丹楓)의 계절이자, 사색(思索)의 계절이다. 사색으로 어떤것에 대하여 내가 무엇을 해야하고 가야할 길을 깊이 생각하게 한다. 혼자 있을때 마음이 평온하도록 고요함을 즐기는 것이다. 진정한 사색은 홀로 걸어며 자기 자신을 성찰(省察) 할 수있는 시간을 마련하는 것이다. 꽉 닫힌 마음의 뚜껑을 열고 들어가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모든것을 긍정적인 생각을 하게되면 마음이 맑아지고 웃음꽃이 피어나고 눈이 맑아지는 것을  스스로 느끼게 된다. 

사색을  통하여 꿈을 만들고 행복을 추구하고 생각이 행동으로 나갈 수 있는 바른 길을 열어주게 될것이다. 사람들은 자신이 잘못을 하고도  제대로 느끼지도 못하게 되는 것은  사색(思索)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바쁜 일상속에서도 낙엽이 지기 전에 가을 숲길을 걸어가며 귀를 기울이며 나무들의 속삭이는  소리를 들어보자. 그러면  자신이 무엇을 어떻게 할것인가? 사색(思索)의 길과 함께. 새로운 길이 열리게 것이다. 그련 의미에서 '꿈속의 행복'이란 제목으로 필자의  짜임새없는 시( 詩)한편을 적어 본다.

"아득히 저멀리서 /희미하게 다가 오는 그대/당신은 누구신가요 늘 가까이 있으면서도/ 잡으려면 잡히지 않는 그대/지금은 어디에 계신가요 오늘 도 잠 못이는 밤/ 아무리 더듬어도/잡히지 않는 꿈속의 행복/가을은 깊어가고 /단풍은 떨어지고/은하수 하얗게 깔리면/그 때 은하수 길따라 /네게로 오시렵니까?"

이제 가을 단풍도 갈색으로 변하여 잎을 떨구고 있다. 어느 가수의 노래 가사중에 , 사랑은 끝났는가 "라고,, 했듯이 한탄만 하면  아무것도 남는게 없다. 낙엽이 지기 전에  가을길을 걸어가며 사랑의 하모니를 불러보자. (Let's sing the harmony of love)...! 그러면 자신에게도 사랑을 함께 나눌수 있는 동반자(A companion to share love with)가 다가 올 것이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