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국인 총 5명

마약사범 압수수색 현장(통영해양경찰서 제공) 
마약사범 압수수색 현장(통영해양경찰서 제공) 

[경남뉴스 | 류광현 기자] 통영해양경찰서는 필로폰(메트암페타민)을 내·외국인 근로자 등에게 유통하고 투약한 마약사범 A씨(66년생) 등 5명을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필로폰은 백색 가루 형태이며 중추신경계 흥분제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통영해경 외사계는 서부 경남권인 통영, 고성, 진주 등지에서 마약사범을 집중 단속해 필로폰 판매 및 투약 등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마약 판매책 A씨 등 5명을 검거해 이 중 4명은 구속송치 했다.

검거된 A씨 등 5명의 주거지 및 은신처, 차량 등을에서 필로폰 약 31.66g(약 1,000명이 동시 투약 가능한 양), 대마9.87g 등 마약류와 주사기, 흉기 등을 압수했다.

경남 지역 필로폰 유통 총책 A씨는 경남 통영시·고성군에 있는 중간책 B씨(66년생)와 C씨(67년생)에게 필로폰을 공급하고, 이들은 해당 지역에 있는 내·외국인 근로자 등 필로폰 투약자들에게 조직적으로 판매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마약관련 국제범죄 조직과 필로폰 밀반입책 등 마약류 공급·투약 행위에 대한 수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