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재수 진주살림연구소장 “신축한다고 실시설계용역비 4억7000만원 들이고 나서 임대하는 건 명백한 예산 낭비”

류재수 진주살림연구소장(전 진주시의원)이 시의회 활동 당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연 모습
류재수 진주살림연구소장(전 진주시의원)이 시의회 활동 당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연 모습

[경남뉴스 | 류광현 기자] 경상남도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사업 논란에 진주시장 책임론이 떠올랐다.

류재수 진주살림연구소장(전 진주시의원)은 23일 발표한 논평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e스포츠 경기장 관련 사안을 조규일 진주시장이 직접 해명하고 사과한 뒤 시민 의견을 모아 다시 논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류 소장은 이번 논란의 출발점으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공모조건인 임대 대신 신축으로 추진한 진주시장의 결정을 지목했다.

류 소장은 “애초 진흥원의 공모조건은 건물 임대였으나, 진주역세권 신축을 결정했다”라고 했다.

이어 “그 배경은 신진주역세권 개발사업의 2000억 원에 가까운 흑자 상태에서 50억 원 정도의 부지가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문화체육시설로 지정된 점이 시의 추진 동기”라고 추측했다.

특히 “진주시가 실시설계용역비로 4억7000만 원을 지출하며 97억 원짜리 경기장 설계를 의뢰했는데 140억 원짜리 설계안을 들고 와서 비용이 많이 드니 신축을 포기한다는 상황이 명백한 예산 낭비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산이 너무 많이 들어서 신축을 포기하고 애초 공모조건대로 임대할 수 있지만, 전제조건으로 신축을 결정한 시장의 책임 있는 해명과 사과가 꼭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