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선관위 위탁관리, 기부행위 본격 단속

경남도선관위가 조합장선거 관리 대책회의를 하고있다
경남도선관위가 조합장선거 관리 대책회의를 하고있다

[경남뉴스 | 곽영민 기자]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내년 3월 8일 치러진다. 전국 1353개 지역 농협과 축협, 수협, 산립조합장을 선출한다. 경남에선 농협 136곳과 수협 18곳 산림조합 18곳 등 172개 조합에서 선거를 치루게 된다. 조합장 선거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조합장 후보들의 물밑 경쟁도 치열하다. 조합원을 대상으로 신경전과 자기편 만들기에 나서는 등 표밭갈이 각축전이 한창이다.

경남도 선관위는조합장선거 위탁 관리 업무를 지난 9월21일 부터 시작했다. 선관위 위탁이 시작된 날 부터는 조합장 선거 출마 후보자 및 배우자 등의 기부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단속활동에 본격 돌입했다. 

23일에는 조합장선출 관리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선관위 관리 이후 예전보다 나아졌다고는 하나 2019년 치러진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의 경우 위법행위 선거 관행은 여전했다.

농업협동조합법 제26조에 따르면 조합장 선거에는 조합원만 참여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으나, 지난 9월말 현재 적발된 무자격조합원이 전국적으로 5만835명에 달하고, 선거를 앞두고 급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선거 때마다 무자격 조합원을 둘러싼 논란과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때문에 무자격 조합원에 대한 자격심사를 보다 엄격하게 진행해 선거인명부를 작성하는 것이 급선무다.

기부행위 제한이 상시 적용되는 공직선거와 달리 조합장 선거후보자 등의 기부행위는 정해진 기간부터 제한받게 된다. 이때문에 경남선관위는 중대 위탁 선거 범죄 중 '돈 선거' 척결에 단속역량을 집중하며 불법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 등 강력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역대 선거가 금품수수 등 '돈 선거'로 얼룩졌기에 조기 과열에 따른 혼탁 선거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선관위 관계자는 “조합 운영의 자율성은 최대한 존중하되 위법행위에 대해서는‘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 대응할 것이다"며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돈 선거’척결에 모든 단속 역량을 집중해 고질적인 금품 수수 관행을 근절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