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도 높고 식감 우수한 사과 생산 최적지

주렁 주렁 달린 탐스런 사과 수확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 진지하다
주렁 주렁 달린 탐스런 사과 수확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 진지하다

[경남뉴스 | 권연수 기자] 24일 산청군 삼장면 '딱바실농원'에서 작업자들이 사과수확에 한창이다. 산청은 높은 해발고도와 일교차가 큰 탓에 당도가 높고 식감이 우수한 사과를 생산하는데 최적지로 손꼽힌다.(사진제공=산청군)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