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행위 피해 민원과 제보 매년 잇따라
정부권고, 수거지원·파쇄기 지원도 늑장

남해군 청사 전경
남해군 청사 전경

[경남뉴스 | 강현진 기자] 남해 군내 각지역에서 영농부산물 소각행위로 인한 민원과 제보가 매년 잇따르고 있다. 민가와 가까운 들녘에서 이뤄지는 무분별한 소각행위로 인근 주민들의 원성이 고조되면서 군의 안일한 행정을 질책하는 목소리가 높다. 

소각처리 피해를 보고있는 한 민원인은 지난달 '군수에게 바란다' 란을 통해 "2곳의 초등학교 인근에서 단속의 틈을 피해 영농부산물 소각을 일삼아 아이들의 건강이 위태로울 지경이다"고 호소했다. 발생되는 미세먼지 등 발암물질을 더이상 두고볼 수 없는 지경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같은 민원을 수년동안 제기했는데도 공무원이 단속을 외면하면서 수년간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영농 부산물을 태울 때 검은 비닐, 플라스틱병 등 분리수거를 해야 할 생활쓰레기들까지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함께 태우는 일이 비일비제하게 너무 자주 일어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무분별하게 소각처리되는 행위를 근절키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2020년부터 영농부산물 처리는 자치단체에서 집중수거지원과 파쇄기를 지원해 처리토록 하고있다. 또한 단속반을 편성해 영농부산물 처리 확인과 불법 소각 감시를 병행해야 하지만 미루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안일한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 

영농부산물 처리는 경작지에서 파쇄해 퇴비화를 우선 추진하고 퇴비화가 불가능한 경우는 종량제봉투를 사용해 배출해야 한다. 그러나 번거롭다는 이유로 관행처럼 매년 추수가 끝난 후 병해충 방제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농촌에서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이대로 방관한다면 전부는 아니겠지만 남해군 지역 7300여 농가에서 매년 6월과 10월 영농철에  발생되는 보릿대, 껫대, 콩대, 고춧대 등 영농부산물 소각으로 수천톤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으로 군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시각도 높다.

이와관련 남해군 관계자는 "동력 파쇄기 지원 확충과 군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주기적으로 단속을 해 소각이 근절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경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